[종로] 공평동 꼼장어, 나는 꼼장어 맛있던데... 음식

종로 2가 사거리에서 청계천으로 가는 뒷골목쪽을 보면 좀 어두침침하긴 해도 모텔, 술집이 있는 곳이 꽤 있는데
거기에 사람들도 우글거리고 외부에서 꼼장어를 구워내는데 그 냄새가 아주 좋은 곳이 하나 있어 눈여겨 보다가 방문했다.

이름은 '공평동 꼼장어 2호점', 본점이 따로 있나보다.
꼼장어 전문인줄 알았는데 불돼지, 쭈꾸미도 있고, 막창도 있다. 보통 양념 꼼장어 많이 먹는 것 같은데 나는 각 소금1, 양념1 하나씩 주문.(각 10,000\) 옷이나 가방 넣을 수 있도록 큰 비닐을 주신다.

기본 셋팅. 술은 조금 마셨는데 급하게 찍느라 사진이 대체로 흔들려서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를;

꼼장어를 전문가스러운 아저씨가 밖에서 이미 다 구워서 가져다 주시고,(덕분에 손님 많으면 조금 늦게 나온다) 화로에 불이 은은한 숯을 넣어준다. 개인적으로는 내가 굽는 걸 좋아하는데 불이 강하지도 약하지도 않아서 계속 꼼장어 따뜻하게 먹을 수 있어서 맘에 듬.

먼저 나온 양념.

소금이 먼저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으나, 양념이 먼저 나왔으면 그냥 먹는거지. 장어가 더 비싸지만 난 꼼장어도 좋아한다. 장어 특유의 가시가 싫다. (라고 자위해본다) 떡이 같이 구워져서 오는데 난 괜히 이런 게 참 좋더라;

도시락 (2,500\)

배고파서 도시락 주문. 철제 도시락에 볶음김치, 멸치볶음, 밥, 계란후라이가 따로따로 나와서 자기가 제조해서 먹으면 
된다. 같이 간 J가 수저로 잘 쪼개고 김도 잘게 부숴서 쉐킷쉐킷 제조하는 수고를 해줬다. :)

지금 생각해보면 그냥 따로따로 먹어도 될것 같긴 한데 철제 도시락통 보면 왠지 섞어먹고 싶어진다;

다 만든 벤또

양파는 초장에 찍어서 꼼장어랑 같이 싸먹으면 양념이 살짝 매콤하면서도 씹으면 고소한 맛이 나는데, 난 고소한 맛이 더 강한 소금이 더 맛있던데 다들 양념을 드시더라... 옆 테이블에서 막창 먹는거 보고 나도 설랬는데 배불러서 못 먹음. 

양파, 구운 마늘, 양념

생마늘 vs 구운 마늘은 진짜 어려운 대결인것 같다;

가격은 착하게도 일괄적으로 10,000\. 양도 적지 않아서 아쉽게도 조금 남겼다. 엄청 배고팠는데 아까워... 서빙하시는 분들도 험악한 인상과 다르게 친절하고 빠릿빠릿하시던데 꼼장어 생각나면 다시 방문할 의사 있음.

결국 다음 지도가 위치 표시 안해줘서 네이버로 갈아탐.
지도 크게 보기
2013.12.10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덧글

  • 구라펭귄 2013/12/10 17:48 #

    이렇게 먹고 살이 안찌는게 신기함! 이런 특이체질!
  • Zori 2013/12/10 17:51 #

    꼼장어는 다이어트 식품이죠!
  • 2013/12/11 10:1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12/11 10:5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GoogleAD_down



uni

GoogleAD_side

steamc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