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中心 (중심) - 짭쪼고소한 새우간장밥 음식

주 메뉴는 비빔밥과 칼국수인 이태원 밥집. 평일 저녁시간이면 웨이팅이 길게 늘어서는 집이라 아마 평일 연차에나 가볼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어쩌다보니 사람이 없어서 잽싸게 입장. (엄청 빠른 걸음으로 도착;) 멍게초밥에 꽂혀서 멍게비빔밥 먹어보고 싶었지만 뒤로 미루고, 제일 잘나가는 대표 메뉴 두개를 주문했다. 새우간장밥(10,000원), 사라다 칼국수(15,000원)

깍두기, 김치가 담긴 항아리와 작은 종지가 나오니 먹을만큼 덜어서 먹으면 되고, 뜨뜻한 국물이 나오는데 바지락 베이스인듯? 옆 테이블은 더 청해서 먹기도 하더라. 그 사이에 먼저 나온 메뉴는 새우간장밥, 큼지막한 장새우 세마리에 노른자와 깨를 얹은 밥이 나오니 같이 주는 가위로 장새우를 잘라서 밥위에 올리고, 간장을 뿌려서 비벼먹으면 된다. 

장새우의 간장이니만큼 다 뿌린다고 짜지는 않았으나, 밥양이 적어서 다소 조절할 필요는 있어 보인다.(전 짜게 먹으니까요;) 맛은 짭쪼름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일품. 마가린+간장 조합이나 계란+간장 조합을 먹어본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그 특유의 풍미로 식욕을 돋게 하기에 맛있게 먹었다.

사라다 칼국수는 일종의 비빔국수로 양상추와 꽤 다양한 종류의 견과류 그리고 칼국수 면발에 깨 드레싱을 뿌려준다. 샐러드 피자나 샐러드 파스타 같은게 한동안 유행이던데 그것의 국수 스타일로 보면 될 것 같다. 깨 드레싱이라 달콤고소하고 샐러드나 견과류랑 같이 먹으면 아삭한 식감이다. 

식사량이 적은 나지만 다 먹고나서 조금 더 먹고싶은 마음에 하우스 꼬마김밥(1,000)을 주문해봤는데 매운맛/안매운맛을 골라야하고 당연히 매운맛! 내용물은 단무지, 참치 마요네즈 같았는데 매운맛은 어떤 것인지 모르겠지만 살짝 알싸한 맛이 났다.

양이 적고 가격이 비싼 편, 게다가 웨이팅도 길어서 선뜻 발걸음을 돌리기엔 어렵겠지만, 메뉴가 퓨전 한식이고 맛있었으니 또 갈만한 곳이다. 그리고 오랜만에 메뉴판도 찍음;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34-39번지
02-2235-0707


GoogleAD_down


uni

GoogleAD_side

steamc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