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 스트리트 (Sing Streetm 2016) 영화

올드 패션 음악, 패션 영화의 색감이 삼위일체로 너무 좋았다. 영화 끝나자마자 음악 찾아서 들었음. 처음엔 찌질이인 주인공이 영화 끝날때쯤엔 존잘님으로 변신하는 영화. 기대했던 만큼 너무 졸았으나, 주인공인 코너 외에는 다들 개성있어 보이는데 비중이 크지 않아서 안타깝다. 어찌보면 음악과 소년의 성장 그 자체에 촛점이 맞춰진 걸지도 모르겠다.

아, 그리고 멘토 역활로 나오는 형 너무 멋있음. 크- 명대사 제조기;



GoogleAD_down


uni

GoogleAD_side

steamcard